• 맑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7.0℃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4.8℃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7.0℃
기상청 제공

한자talk talk

답설야중거(踏雪野中去)

이야기로 재밌게 풀어보는 고사성어와 유래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성미연 기자 |

눈을 밟으며 들판을 걸어간다.

 

뒤 따라오는 사람이 답습하니 

늘 발걸음조차도 조심하라는 뜻으로,

그 만큼 지도자는 매사 몸가짐과 행동거짐을

바르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踏(밟을 답) 雪(눈 설) 野(들 야) 中(가운데 중) 去(갈 거)

 

백범(白凡) 김구(金九)선생이 평생 좌우명으로 삼았던 시라 하고, 1948년 남북협상 길에 38선을 넘으며 읊었다는 일화로 더욱 유명해졌다.

 

 

踏雪野中去 (답설야중거)   눈 덮인 들길 걸어갈 제

不須胡亂行 (부수호란행)   함부로 흐트러지게 걷지 마라.

今日我行跡 (금일아행적)   오늘 남긴 내 발자국이

遂作後人程 (수작후인정)   마침내 뒷사람의 이정표가 되리니.

 

이 시는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승병장 서산대사(西山大師) 휴정(休靜)의 작품이라고 알려져 있었는데 한문학 교수들이 조사한 결과 조선(朝鮮) 순조 때 활동한 시인 임연(臨淵) 이양연(李亮淵)의 저작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하지만 아직도 이 작품을 서산대사로 나온 곳이 많고 시의 제목도 야설(野雪)이나 천설(穿雪) 등으로 각기 나와 전문가들의 정리가 필요한 작품이기도 하다.

프로필 사진
성미연 기자

성미연 대표기자
010-5650-8567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