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2.0℃
  • 박무대전 -3.1℃
  • 박무대구 -2.0℃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2.7℃
  • 맑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지역 공공의료의 중심, 책임의료기관 현장의 이야기 알린다

2021년 책임의료기관 공공의료 활동 사례집 발간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채헌 기자 |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권역·지역별 책임의료기관의 활동 사례집인 『2021 책임의료기관 공공의료 커넥티드 케어』를 9월 9일에 발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발간하는 사례집은 지난해부터 시행된 책임의료기관 제도를 널리 알리고, 기관 간 사례 공유를 통해 사업 수행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작하였다.


사례집에는 50개 책임의료기관의 공공보건의료 협력 체계 구축 사업 주요 현황을 소개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에는 퇴원환자 지역 사회 연계 사업을 주로 다루고 있다.


사례집은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시·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공공의료기관 등에 책자로 배포하며, 해당 내용은 국립중앙의료원 공공의료 연계망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생명·건강과 직결되는 필수 의료 책임성을 강화하고 보건의료기관 간 연계·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권역(17개 시·도)과 지역(70개 중진료권)에 단계적으로 책임의료기관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현재 권역 책임의료기관은 15개소(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책임의료기관은 35개소(지방의료원, 적십자병원 등)를 지정해 운영 중이다.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되면 전담 조직인 공공의료본부를 설치해 지역의 여러 정부 지정 센터(응급, 외상, 심뇌혈관질환센터 등), 보건의료기관 등과 필수 의료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 필수 의료의 문제점을 진단하며 공백이 없도록 다양한 의료 자원 간 연계·협력을 주도해야 한다.


또한 책임의료기관은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 중증 응급환자 이송·전원, 감염 및 환자 안전 관리 등 필수 의료 협력 사업을 수행한다.


보건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지난 8월에 책임의료기관의 근거를 마련하는 법률안이 개정된 만큼, 정부는 이를 계기로 책임의료기관 중심으로 지역 공공의료가 더욱 확충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아직 출범 초기인 책임의료기관 제도가 조속히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이번 사례집이 책임의료기관의 목적과 역할을 지역 사회에 널리 알리고 기관 간 교류와 배움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국립중앙의료원 주영수 공공보건의료본부장은 “이번에 처음 발간하는 책임의료기관 사례집에서는 주로 퇴원환자 지역 사회 연계 사업을 소개하고, 앞으로는 중증응급, 감염 등 필수 의료 분야의 다양한 사례를 순차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