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1.8℃
  • 박무대전 -2.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2.9℃
  • 맑음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특별연속기획>국내에 없는 사진기록... 일제강점기의 한국수난사

102주년 3.1운동의 정신을 잊지 않기를...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성미연 기자 |

일본인 카지므라 히데끼 교수가 1904년부터 1945년 까지 일제강점기의 한국 사진 기록을 시대별로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에 저항하여 군사범으로 처형 당한 조선 사람들

 

일본군에 저항한 사람들은 공개처형한 뒤 머리를 광장에 전시했다.

 

보호조약 체결 전 전권대사였던 이토우 히로부미는 조약이 체결되자마자 그대로 조선의 초대 총감이 됐다. 총감은 조선에서 실질적인 독재자였다. (1905년 11월)    

 

1907년 7월, 고종황제를 강제퇴임시킨 후 새로운 순종황제를 만나기 위해 왕실로 향하는 이토우 히로부미(伊藤博文) 는 기관총에 둘러 쌓여 조선인들의 접근을 철저히 막았다.

 

1907년 12월, 한국황태자 영친왕은 '유학'이라는 명목으로 일본에 건너갔지만 실질적으로 인질이나 다름없었다.

사진은 1908년, 동경에서 촬영된것으로 황태자에게 일본의상을 입히고 후견인으로서 옆에 서 있는 이토우 히로부미의 얼굴은 당시 일본의 오만한 태도와 입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사진 해설 : かじむら ひでき(카지므라 히데끼) 동경대학문학부 동양사학과졸업- 조선 근대·현대사 전공

 

주요 저서로 ‘조선의 자본주의 형성과 전개’ , ‘조선 통일의 태동’ ‘백범일지’ ‘조선근대사’ 등을 출간했다.

▲ 자료출처 :  寫眞記錄  日本の侵略 : 中國.朝鮮 (ほるぷ 出版 : 1983년 8월 15일)

 

 

번역 : 성미연

다음 2편에 계속

성미연 기자  miyeun8567@hanmail.net

프로필 사진
성미연 기자

성미연 대표기자
010-5650-8567


BEST 영상뉴스